보도자료 - 지식재산뉴스 - 국가지식재산교육포털
헤더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

AD Center

· HOME > AD Center > 지식재산뉴스 > 보도자료
보도자료 상세페이지
제목 전기차 시대에서도 핫하다. 핫스탬핑 기술
작성자 최동호 작성일자 2021/04/26 조회/추천  1038/0
파일  
전기차 시대에서도 핫하다. 핫스탬핑 기술
- 핫스탬핑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특허경쟁이 뜨겁다 -

전기차의 1회 충전 당 주행거리를 향상시키기 위한 기술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. 전기차의 배터리 용량을 늘리는 것에는 한계가 있어, 핫스탬핑을 이용한 차량 경량화 기술이 가장 현실적인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.

* 핫스탬핑: 고온으로 가열된 강판을 금형에 넣고 프레스로 눌러 성형한 다음, 금형 내에서 담금질을 하듯이 급랭시켜 강도를 향상시키는 기술로, 복잡한 형태의 차체를 얇은 두께로 강하게 만들 수 있다. [붙임 4]

□ 무거운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서는 특히, 차체를 가볍게 하는 핫스탬핑 기술에 대한 요구가 더욱 커지고 있고, 이러한 핫스탬핑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관련 기업 간의 특허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.

□ 특허청(청장 김용래)에 따르면, 핫스탬핑 관련 지식재산 5대 강국 (IP5)의 특허출원이 2010년부터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하여 연평균(‘10~’17) 20% 가까이 늘어났고, 최근 3년간 특허등록 건이 평균 396건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.[붙임1]

□ (세부기술별로 살펴보면) 핫스탬핑 관련 출원에서, 소재에 대한 출원이 3,163건(62.1%)으로 가장 많고, 장비 및 차체 부품 출원이 1,767건(34.7%)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.

ㅇ 소재 출원 중에서는 도금재에 대한 출원이 33.2%로 가장 많고, 강판에 대한 출원이 20.2%, 도금방법에 대한 출원은 7.3%를 차지한다. [붙임2]

□ (출원인 국적별로 살펴보면) 중국의 출원비중이 1,819건(34.6%)으로 가장 많고, 유럽 1,470건(28.0%), 일본 915건 (17.4%), 한국 464건 (8.8%), 미국 397건 (7.6%) 순으로 나타났다.

ㅇ 유럽, 일본의 경우 특허권 행사를 위해 해외에 출원하는 비율이 높고 각종 침해 사건에 관련된 특허권을 다수 보유하고 있어, 핫스탬핑 기술에서 선두그룹을 형성하고 있다.

ㅇ 중국의 경우, 대부분(73.2%)은 자국에 출원한 것이고, 자국 출원의 등록률이 다른 IP5에 비해 낮은 점을 볼 때, 중국의 핫스탬핑 기술수준은 아직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.

ㅇ 우리나라는 장비 및 차체 부품 생산기술에서 강점이 있으나 소재 관련 출원비중은 56.4%로 유럽(69.1%), 일본(66.7%)에 비해 낮고, 주요 외국기업이 우리나라 기업을 견제하기 위해 한국 출원비중을 늘리고 있어, 핫스탬핑용 신소재 개발을 통한 대비가 필요한 시점이다.[붙임3]

□ 특허청 스마트제조심사팀 함중현 서기관은, “최근 분쟁이 일어난 특허는 모두 소재와 관련되어 있다는 점에서, 주요 외국기업들의 특허소재를 대체할 수 있는 신소재를 개발하여 특허로 보호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.”라고 밝혔다.

ㅇ 이어서 “신소재에 적합한 장비 및 열처리 방법에 대한 특허도 같이 확보하여 포트폴리오로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”라고 강조했다
스크랩 추천 프린트 목록